'결혼이야기'에 해당되는 글 2건

  1. 2010.03.25 부창부수 천생연분 (부제 : 만화를 발로 그렸어요) (31)
  2. 2007.10.26 그럼 나를 버려! (3)



부창부수, 천생연분.
우리 부부를 표현하고 싶은 말입니다. 결혼 초기에는 서로 이해를 못 해서 엄청나게 싸웠습니다.
결혼한 지 2년 4개월인 지금은 서로 많이 설득도 당하고 눈치도 보면서 닮아가는 것 같습니다.
내가 정말 많이 참는다고, 나니까 너랑 살아 준다고 생각하는 것까지 똑같더군요. -_-..

한 2주 전, 남편이의 20년 지기 결혼식이 있어서 대구에 갔다 왔습니다.
그때 일어난 에피소드를 만화로 표현하면 재미있을 것 같아서 계속 별러왔습니다.
그러나 생각보다 쉽지 않았습니다. 재미도 없네요.
네 컷 만화로 세 꼭지쯤 그리고 싶었는데 한 꼭지 그리고 지쳤습니다.

어렸을 때 만화가가 꿈이어서 만화가 문하생을 두 번 했는데
날 뽑아 준 선생님들은 문하생을 뽑는 기준이 뭘까 궁금해졌습니다... -_-;;

천생연분 우리 부부


Posted by 사랑가루

주고 받는 댓글 속에 싹트는 기쁨.^^

  1. 재밌게 보고갑니다 ㅋㅋㅋ
    그림실력좋으신데요~~
    옥의티발견했어요 !!!
    첫번째그림에선 재수씨, 세번째그림에선 제수씨 이렇게 되어있네요 ㅋㅋㅋ

    2010.03.25 22:00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  • 오 대단하신대요! 근데 일부러 그런 거예요.
      남편 친구한테 제수씨 말고 혜수(내 이름)씨라고 부르라고 했는데
      끝까지 제수씨라고 부르거든요.
      제수씨... 꼭 재수씨라고 부르는 기분이라서. -_-..

      고맙습니다. ^^

      2010.03.25 22:44 신고 [ ADDR : EDIT/ DEL ]
    • 수능을 여러번친지라
      재수씨하니까 재수생이 생각나네요...
      대구엘 갔다오셨나봐요~ 저 대구사는데!
      어느동네인지 쓸때없이 궁금해지네요 ㅋㅋㅋㅋ

      2010.03.26 00:17 신고 [ ADDR : EDIT/ DEL ]
    • 결혼하고 신암동에서 2년 살았어요.
      하지만 대구 지리는 동대구역밖에 몰라요.
      대구에서 거의 은둔형외톨이처럼 살아서... OTL

      2010.03.26 16:45 신고 [ ADDR : EDIT/ DEL ]
    • Your answer lifts the intelligence of the dabtee.

      2012.03.19 09:23 [ ADDR : EDIT/ DEL ]
    • You have the monopoly on usfuel information-aren't monopolies illegal? ;)

      2012.03.21 12:41 [ ADDR : EDIT/ DEL ]
  2. 이 부부 완전.. 말하는 싸가지가 천생연분이야..

    대박 구절이네요..ㅋㅋ 뭔가 오묘한게 재밌네요. 좋은 그림 잘보고 갑니다.

    2010.03.26 09:16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3. 우와~ 직접 그리신거죠?
    그림이 눈에 쏙쏙 들어오는것이 문화생으로 뽑히실만 하셨네요
    부부랑 애인사이에 천생연분, 생김새가 닮아간다라는 말보다
    더좋은말이 어디있을까요? 행복해보이셔서 너무 보기 좋아요 ^^

    2010.03.26 15:48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  • 그리는 데 무지 오래 걸렸어요 ~_~
      칭찬 고맙습니다.^^
      우린 서로 생김새가 닮는 것에는 경계하고 있고,
      말투는 제가 남편한테 많이 배우고 있습니다. ㅋㅋㅋ
      답방 고마워요.^^

      2010.03.26 16:49 신고 [ ADDR : EDIT/ DEL ]
  4. 그림 잘 그리시네요 ^^
    저에게는 정말 부러운 풍격입니다. ^^

    2010.03.27 00:06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  • 고마워요.^^
      벤지 님도 조금 끄적대다 보면 나만큼은 그릴 수 있을 거라 장담해요. ^^

      2010.03.27 13:12 신고 [ ADDR : EDIT/ DEL ]
    • If you're reading this, you're all set, padrner!

      2012.03.19 20:22 [ ADDR : EDIT/ DEL ]
    • It's good to get a fresh way of looinkg at it.

      2012.03.21 12:34 [ ADDR : EDIT/ DEL ]
  5. ㅎㅎㅎㅎ 문하생 맞으셨네요. 근데 그리는 거 정말 오래 걸린다고 제 이웃님이 그러시던데
    고생하셨어요^^ 재밌네요 마지막 컷 ㅋㅋㅋㅋ

    2010.03.29 10:01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  • 진짜 오래 걸릴 거예요.
      전 그나마 '대갈치기-배경 같은 거 없이 얼굴만 나오는 컷'라서...

      재미있게 봐 주셔서 고맙습니다. ^^

      2010.03.29 16:28 신고 [ ADDR : EDIT/ DEL ]
    • Super informative wrtinig; keep it up.

      2012.03.19 22:16 [ ADDR : EDIT/ DEL ]
    • One or two to remmeber, that is.

      2012.03.21 12:48 [ ADDR : EDIT/ DEL ]
  6. 정말 사랑하게되면 닮아가나요? ^ ^ 뭔가 부러운 일이네요~

    2010.04.10 09:45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7. 발로 그렸는데 이정도면 손으로 그리면 만화가 일텐데요.잘 그리고 표현 좋아요!능력 발휘하시어 하시고 싶은일 하십시오!

    2010.04.12 13:07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8. 문하생을 뽑는 기준은 말하는 싸가지였을듯! ㅋ

    2010.04.17 11:13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9. 재미있네요~ 발로 그린 것 치고는 너무 잘그리시는데요? 저는 그림실력이 너무 없어서 발이 아니라 발가락으로 그린다는 평을 받죠. ^^ 그림 끄적이시는 것 좋아하시나보네요? 앞으로 발로그린그림 시리즈 기대해도 되는 건가요? ^^

    2010.05.18 00:44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
결혼이야기/밍글이랑2007. 10. 26. 04:07




여러분은 청소와 정리정돈에 일가견이 있으신가요? 아니면 흥미나 취미라도요.

코리안숏헤어 종의 반고등어 고양이님을 모시고 사는 나는
정말이지 청소나 정리정돈과는 담을 쌓은 사람입니다.

사용자 삽입 이미지
이 정도는 기본이라니까요. 하하핫...;;
도무지 저 긴 줄들을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어요.
사용자 삽입 이미지

이건 변기가 막혔을 때 뚫어보겠다고 혼자 쌩 난리를 치던 때인데
한 2박3일은 이 상태였을 거예요. 요리조리 발에 밟히는 거 피하면서 다녔던...

뭐, 자랑은 아닙니다만, 이렇게 살 수 밖에 없는 사람도 있다는 걸 알아주셨으면 해요.
옛날에 엄마나 지금의 남자친구가 청소하는 걸 볼 때마다
아, 저렇게 정리를 할 수도 있는 거구나라며 감탄하곤 했습니다.

오늘 알게 된 새로운 사실은, 애정결핍이 일상생활에 우울증으로 나타나고
그 결과 '게으른', 다시 말해 무엇을 해야겠다는 의욕이 안 생긴다는 겁니다.
몸에서, 하기 싫지만 그것을 해야 하는 추진력을 위한 에너지가 없다고 합니다.
또 한 가지, 내가 게으른 이유는, 나를 절제하지 못하기 때문이예요.
어렸을 때 하고 싶었던 것을 충분히 하지 못하고 자랐거든요.
그래서 그 반작용으로 혼자 있는 지금 내가 하고 싶은 것을 하며 거기에 빠집니다.
그리고 재미 없는 해야할 일이 더더더 하기 싫어지지요.

사용자 삽입 이미지
이런 청소로봇은 나의 게으름을 보완해 주고, 좀 더 쾌적한 생활을 도와주리라 믿습니다.
가난한 결혼이라 냉장고 세탁기는 걍 쓰던 걸 가져가더라도 청소로봇은 들이려고 해요.
왜냐하면, 나는 맨 앞에 밝혔듯이 냥이마마를 모시고 살기 때문입니다.
냥이마마님들은 탈모가 생활의 낙인지, 대머리가 안 되는 게 신기할 정도로 털이 빠집니다.
나 대신 바닥 청소를 해 주며, 꼬맹이마마의 친구가 되어 줄 거라 믿습니다.

지금보다 넓고 집 같은 집으로 이사를 가게 되니 수납가구를 들여놓을 수 있고,
어지럽고, 잘 안 쓰던 물건들을 그 곳에 정리할 수 있으니 지금보단 훨씬 나은 환경에서
생활하게 되리라 기대하고 있습니다. 물론 그 환경을 유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 해야죠.
(지금의 집구조는 언젠가 한번 올리겠습니다. 지금 동생네 집이라.)

그런데 나의 하늘이자 남편이 될 밍글이는
우리 꼬맹이를 베란다에다 묶어 놓고 키우자고 합니다. 집안이 지져분해 진다구요.
안 된다고 했습니다. 내가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하겠지만, 그 약속이 잘 안 이루어져서
지져분해지면 어떻게 하겠냐고 합니다. 그 때는 꼬맹이를 버릴 거라고 합니다.
꼬맹이를 버리는 것도 안 된다고 했습니다. 내가 최선을 다 하겠다고 하지 않았느냐고.
하지만 밍글이는 계속 나에게 결론이 안 되는 답이라며 어떤 벌을 받을지를 요구합니다.
한껏 짜증이 난 나는 하면 안 되는 말을 해버렸습니다. "그러면, 나를 버려."
아 그 전에 이런 말도 한 것 같습니다. "아직 결혼할 때가 아닌데 하는가 보다, 우리."

01234
우리 커플은 사진발이 참 안 받아요. 그래도 밍글이는 좀 나은 편인데 조금 못나온 사진을 올립니다. 일부러는 아니예요. 결코.

우리 밍글이, 실실 웃습니다. 더 이상 아무 말 못합니다. 만감이 교차할 겁니다.
자기가 사랑하는 여자가 자기보다 고양이를 더 우선순위에 놓았다고 생각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.
이 문제에서 느낀 것이 있다면
첫번 째, 상대방에게 어려운 대답을 하도록 다그치면 극단적인 대답을 할 수 밖에 없다는 것과
두번 째, 반려동물은 배우자가 될 사람에게 적극 동의를 구해야 할 문제이지만 반대한다고 해서 그 동물을 위협하는 말을 해서는 안 된다는 것
그리고 세번 째, 우리는 결혼을 하는 건데 왜 내가 이 사람의 말에 순종하느라고 내 고유의 성향과 취향을 무시당해야 하는가 정도였습니다.

어쨌든 우리의 말싸움은 거기가 하이라이트였고 대체 나에게 어떤 대답을 듣길 원한 거냐고
밍글이를 타일렀습니다. -_-;
한 5분도 안 돼서 팔짱을 끼고 서로 니가 더, 더더, 더더더, 더더더더, ... 밉다면서 헤헤거리며 길을 걸었습니다.
그리고 대구로 내려가야하는 밍글이와의 작별뽀뽀. ㅠ_ㅠ


결혼이라는 건 두 사람이 한 몸이 되는 것이기 때문에 자신의 반을 죽여야 한다고 합니다.
실제 결혼생활을 하다보면 반을 죽이는 것만으론 어림 없다고 합니다. 다 죽이랍니다.
나는 내 남자친구의 모든 것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려고 노력합니다.
(나도 몇 가지 요구를 하긴 합니다. 걸으면서 담배 피우지 않기, 쓰레기 막 버리지 않기, 말 가려서 하기, 술 일주일에 두 번만 마시기, 바지 되도록 내려서 입기, 일주일에 한번만 삐지기...)
그런데 밍글이는 나(의 본성과 양성평등성향)를 자꾸 고치려고 합니다...
 
내 자신을 죽이는 일과 상대방을 이해하는 일 중 어떤 것이 어려울까요?
아내를 자기 손아랫사람처럼 대하려는 남자친구. 으. 고치려고 할 것이 아니라
내가 먼저 그 심리를 이해해야 하겠죠. 그러기엔 나도 아직 마음이 건강하지 못한데.
내가 먼저 나를 버려야 할지도 모르겠네요. (슬프다. 흑ㅜ_ㅠ)
이래서 결혼이 어려운 건 가봐요.

결혼을 하고 나면 우리 커플 앞에 무슨 일이 펼쳐질지,
판타지 어드벤쳐일지, 노가다성 MMORPG일지 기.대.하.시.라. 짜잔.
아 그리고 청소와 정리정돈의 달인들이시어, 저에게 부디 내공을 전수하시어
레벨업을 할 수 있도록 쩔 좀 해주소서!
Posted by 사랑가루

주고 받는 댓글 속에 싹트는 기쁨.^^

  1. ㅋㅋ 포스팅을 재밌게 하셨네요...일단은 좀 웃고..으하하하..
    지금 피씨방이라 타자가 잘 안되는 관계로 요글에 대한 댓글은 내일이나 모레 집에 가서 다시 올려 볼랍니다..
    솔직히 항상 깨끗하게 정리정돈하고 살기란 쉽지만은 않지만 습관화가 되면 또 달라집니다.
    남편이 정리를 잘하신다면 와이프들이 편하다고 하던걸요..
    잔소리 하다가 지쳐서 직접 나서서 치운다나 뭐라나요..흐흐~

    2007.10.26 15:02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2. 바지 내려서 입기;; 푸푸푸 태그가 아주 구구절절해요 ㅋㅋ

    2007.11.06 22:45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3. ㅋㅋㅋ 재밌게 잘 읽었습니다.
    글을 재미나게 잘 쓰셨네요..^^
    저는 기분에 따라서 어떤 때는 깔끔떨다가도 어떤 때는 돼지우리가 되어도 쓰레기 피하면서 다니는뎅. ㅎ_ㅎ

    아, 그리고 판타지 어드벤쳐와 노가다성mmorpg... 표현 참 재밌네요.ㅋㅋ
    많이 웃었습니다. ^^

    2007.11.09 22:15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