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자기!그러기야?'에 해당되는 글 2건

  1. 2008.07.29 부부동반 회식에서 받은 질문
  2. 2008.01.16 결혼은 연애의 무덤, 맞는 것 같아 (8)
결혼이야기2008.07.29 21:35


1. 민아, 너 곧 아빠 되냐?
유난히 배가 강조된 옷을 입은 나를 보고 회사 직원이 밍글이에게 한 말.
원래 그런 옷이라구요! 내 배가 남들보다 조금 더 나오기도 했지만요! ㅠ_ㅜ


2. 결혼하셨어요? 애인 사이예요?
배가 터질만큼 고기를 먹고 나와 2차 노래방을 가려고 횡단보도의 신호를 기다리는 동안
평소와 다름없이 손을 잡고 장난치고 있는 나와 밍글이를 보며 거래처 사장이 한 말.
우리 이래봤자 결혼 8개월차, 아직 신혼이라구요~.

에혀. 그럼 뭐해. 지금도 삐져서 따로 놀고 있는데.

삐진 이유 :
모처럼 정상으로 퇴근한 밍글이에게
장보러 가자고 한 제안을 퇴짜 맞고, 물뜨러 가자는 제안도 퇴짜 맞고...
진짜 집에 아무것도 없어서... 점심에 밥 뭐 먹었냐고 물었더니
이놈쉐리 반찬하고 먹었댄다. 기가 막혀서.
그러니까, 무슨 반찬하고 먹었냐고! 했더니 이런다.
무슨 반찬하고 먹었는지 어떻게 일일이 다 말 해.
아 짜증나.

한 시간 정도 같이 삐진 채로 게임을 같이 했는데
이제서야 물뜨러 가자고? 이러길래 됐다고 그랬다.
그 이후로도 밍글이가 하는 말에 대꾸를 잘 안 했더니
지도 삐졌고 한편으론 내 눈치를 본다.
밥에 김치 그리고 아껴둔 가자미 한마리 구워서
대강 저녁을 때우자마자 이놈쉐리 바로 바닥에 눕는다.
바닥에 머리 대면 6분 안에 잠드는 놈이다.
아 짜증나.

아무리 내가 집에서 돈 안되는 재택근무를 하고
네 일하는 시간이 길고 힘들다 그래도
내가 뭐 살 때마다 비싸다고 딴죽 걸 거면
너도 집안 일에 신경 좀 쓰라고!
신고

'결혼이야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축 당첨  (0) 2009.02.18
첫번째 결혼기념일, 싸웠어.  (5) 2008.12.18
부부동반 회식에서 받은 질문  (0) 2008.07.29
우울하다  (0) 2008.04.25
혼인신고를 했다  (2) 2008.04.18
결혼하는 곳 찾아오는 길  (4) 2007.12.05
Posted by 사랑가루


서울에서 대구로 내려와 결혼생활을 한 지 한 달 쯤.
집에 혼자 남겨진 느낌이, 밍글이가 출근을 하지 않는 날에도 느껴지자
스트레스가 머리 끝까지 꽉꽉 차버렸습니다.

나는 그냥 이사람과 같이 밥 먹고 같이 인터넷으로 영화를 보고
그냥 무언가를 같이 하고 싶은데, 밍글이는
나 잘 때 일어나서 게임을 하고 내가 게임을 할 땐 낮잠을 잡니다.
그러고 나면 저녁 먹을 시간이 돼버립니다.
그렇게 쉬는 날 하루가 다 지나갑니다.
그리고 그 다음날 나는 또 하루 종일 집에 남겨집니다.

어제는 그 스트레스가 너무너무 커서 엉엉, 울어버렸습니다.
웬일인지 꼬맹이가 야옹하면서 가까이 옵니다.
꼬맹이를 보고 울음을 그쳤다가 조금 있다가 다시 설움이 밀려와서
또 울어버렸습니다.

기다렸던 냉장고가 며칠 만에 배달이 되었지만 하나도 기쁘지 않았습니다.
본인의 그런 행동에 내가 스트레스 받는 걸 알면서
또 그런 휴일을 보내는 밍글이가 참 야속합니다.

사랑해서, 같이 있고 싶어서, 떨어져 있기 싫어서 한 결혼인데
더 외롭고 하루하루가 우울하네요.
흥미를 가졌던 일들이 시큰둥해지고, 무언가를 해야 겠다던 의욕이 사라졌습니다.
시간이 어떻게 흐르는지, 그냥 시간만 흘러 갑니다.

추운 날 밖에서 고생한 밍글이가 집에 오자마자 살랑살랑 거립니다.
시큰둥한 나를 보며 전화를 안 해서 삐졌냐고 물어 봅니다.
내가 이렇게 힘들어하기 전에 조금만 신경을 써주면 좋을텐데 말이예요.
낮에 울었다는 이야기를 들어서 그런지 오늘은 전화도 해줍니다.
이런 밍글이를 미워하면 안 되겠죠.
결혼생활, 생각보다 힘드네요...

신고
Posted by 사랑가루

티스토리 툴바